프리컴퓨터

아이디 

암호 


 

 

 

 

 

 

 

 

 

 



::   프리컴퓨터 
::   장마철 PC 관리요령
장마철 PC 관리요령




올해는 무더위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데다 이달하순부터 전국에 장마가 시작된다는 예보까지 나옴에 따라 PC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무덥고 습한 장마철에 PC를 어떻게 다루는 것이 좋은지 관리 요령을 알아본다.

▲ 습도 관리=PC를 실제로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도 매일 10분 가량 전원을 켜서 내부의 습기를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집안이 눅눅하다는 느낌이 들면 에어컨이나 제습기 등을 사용하거나 여의치 않을 경우 조금 덥더라도 가끔 보일러 등을 가동해 습기를 제거하는 것도 좋다. 빗물이 튈 수 있으므로 창문 주변에 PC를 두는 일은 절대 삼가야 한다.

▲ 벼락 조심=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와 연결돼 있을 경우 갑자기 번개가 치면고압 전류가 전화선 등을 통해 모뎀으로 흘러 순식간에 PC 기능을 마비시키는 일이드물긴 하지만 일어날 수 있다.

번개가 칠 때는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PC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며아예 PC의 전화선과 전기 코드를 뽑아 놓는 편이 좋다. 접지를 해 두는 것은 낙뢰방지책의 기본에 속한다.

▲ 온도 관리=더운 여름철에는 직사광선이 들지 않는 그늘진 곳에 컴퓨터를 놓아 둬야 하며 특히 냉방이 잘 되지 않는 곳에서 사용할 때는 가끔씩 전원을 꺼서 열을 식혀 주는 것이 좋다.

현재도 많이 쓰이고 있는 CRT(음극선관)방식 PC 모니터의 경우 PC 위에 물건을두는 일은 절대 피해야 하며 LCD(액정화면) 모니터나 PC 본체도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벽에서 10㎝ 이상 떨어진 곳에 배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자주 저장=전력선이나 통신선로 침수로 PC의 전원이 갑자기 꺼지거나 전압이 불안정해지고 통신 상태가 고르지 못해 오동작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중요한작업을 하고 있을 경우 수시로 저장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여름철에는 전력 사용량이 많아져 전원 전압이 오락가락하면서 오동작이 생길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데이터 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 프린터 관리=높은 습도로 인해 프린터의 인쇄 용지가 눅눅해져 잉크가 번지거나 종이가 걸리는 일이 자주 생긴다. 이 때는 용지를 선풍기로 말리거나 건조한 상태로 보관해 사용하면 쉽게 해결된다.

눅눅해진 용지를 계속 사용하면 종이에서 나오는 먼지와 이물질 등으로 인해 프린터의 헤드뭉치가 동작을 멈출 수도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 노트북 PC의 경우=일반적인 주의사항은 데스크톱 PC의 경우과 마찬가지지만특히 온도 관리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가급적 5시간 이상 연속해 사용하는 것은 피하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AC 어댑터의 전원 플러그를 빼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동차 안에 노트북 PC를 오래 두는 일은 절대 피해야 한다. 햇볕이 내려쬐는여름철 대낮 야외에 차를 뒀을 경우 차 안 온도가 80℃ 가량까지 올라갈 수 있어 액정화면이나 주기판이 뒤틀려 손상을 입기 십상인데다 도난의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 물에 잠겼을 때=이상의 주의사항을 모두 실천했는데도 집중호우 등으로 수해를 입어 데스크톱 PC나 노트북 PC가 물에 잠기는 경우가 있다.

이럴 경우 일단 전원을 빼고 배터리를 제거한 뒤 흙과 이물질을 닦아내고 그늘에서 서서히 건조시킨 뒤 전문 수리센터에 맡기는 것이 좋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기자

PREV
   '무보안 PC' 5초면 바이러스에 감염

프리컴퓨터
NEXT
   PC "여름엔 더 민감해요"

프리컴퓨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MICK